인사말

통영시 해양보호구역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통영은 570여 개에 달하는 섬과 섬이 만들어낸 천혜의 자연 풍광과 온화한 기후와 함께 617km에 이르는 아름다운 해안선을 가진 해양관광도시입니다.

그중, 선촌마을은 진해만에서 한산도 해역으로 이어지는 견내랑 해안의 한 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통영바다의 멋과 가치를 잘 집약한 바닷가 마을입니다.

특히, 지역주민과 어민들이 합심하여 오랫동안 마을 앞바다를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해 온 덕분에 해양보호 생물인 잘피류(거머리말)가 많이 서식하는 군락지로 2020년 해양수산부로부터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을받았으며, 풍요로운 어족자원의 바다를 소중히 가꾸고 지키며 매년 주민화합을 위한 잘피 음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들이 오순도순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또한 선촌마을에는 통영 RCE 세자트라 숲이 위치하고 있어 생태체험을 위해 많은 탐방객들이 해마다 즐겨 찾고 있는 생명과 활력의 땅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더욱 선촌마을이 바다의 땅, 통영을 찾는 방문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으며 통영바다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해양보호구역 길잡이로서 해양환경 보전의 멋진 이정표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통영시장 강석주

통영시 해양보호구역 선촌마을을 찾아주신 귀한 발걸음을 주민 모두가 한결같이 환영하고 반깁니다.

통영시 해양보호구역 선촌마을 주변 해역은 마을 바로 앞에 위치해 있습니다.

주민 가까이에서 늘 주민의 삶과 함께 해온 바다, 해양보호구역을 지키기 위해 80세 고령에서부터 청년까지 모두가 참여하는, 지역의 시민단체와도 협력하는 ‘통영형 해양보호구역 관리사업’이라는 모범 사례를 만들고 있습니다.

어릴 적 마을 앞바다에서 수영할 때 발에 걸리고 낚싯줄에 걸려 귀찮게만 여겼던 잘피(거머리 말류)의 가치를 알게 되면서 어민들은 돌 아래 고동 하나의 고마움까지 탐방객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바닷물이 나면 드러나는 석방렴과 잘피밭을 바라보고 펄과 바위 조간대의 작은 생명을 관찰하십시오. 바닷물이 들면 모래밭의 갯메꽃과 순비기나무를 관찰하고 바다 위 뱀 섬을 바라보면서 마음의 평화를 얻으시기 바랍니다.

화삼어촌계장 지욱철